로고

아산 경찰병원 신속예타 대상사업 선정

- 도, 중앙부처 찾아 지속 건의…신속예타절차 적용 첫 사례 -

아산미래신문 | 기사입력 2024/05/02 [16:31]

아산 경찰병원 신속예타 대상사업 선정

- 도, 중앙부처 찾아 지속 건의…신속예타절차 적용 첫 사례 -

아산미래신문 | 입력 : 2024/05/02 [16:31]

충남도는 아산시 초사동에 24개 진료과, 550병상 규모 종합병원을 건립하는 아산 경찰병원 건립 사업2024년 제2차 기획재정부 재정사업평가위원회에서 신속예타 대상사업으로 최종 선정됐다고 2일 밝혔다.

 

신속예타 대상사업은 예비타당성조사 사업 중 시급한 경제·사회적 상황 대응 등 신속한 조사 수행이 필요한 사업으로, 예타수행기간이 9개월에서 6개월로 단축된다.

 

아산 경찰병원 신속예타 대상사업 선정은 202212월 신속예타절차가 도입된 이후 절차가 적용된 첫 사례에 해당하며, 올해 10월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하면 내년부터 예산을 반영할 수 있게 된다.

 

아산 경찰병원 건립 사업은 2020년 우한 코로나19 교민 아산 경찰인재개발원 수용을 계기로 추진했으며, 202212월 최종 후보지로 아산이 선정돼 지난 2월 국회 법사위에서 신속 예타취지 경찰복지법 개정안 가결 후 본회의를 통과했다.

 

또 지난 2월 대통령 주재 충남 민생토론회에서도 윤석열 대통령이 아산 경찰병원 건립 관련, 많은 예산을 투입해 대규모 종합병원으로 조속한 추진 의지를 밝힌 바 있다.

 

도는 아산 경찰병원 건립 사업이 중부권 재난전문병원 설치 및 지역 간 공공의료 불균형 해소를 위해 꼭 필요한 정책임에 따라 사업이 축소·지체되지 않도록 노력해 왔으며, 이번 신속예타 대상사업 선정을 앞둔 지난주에도 두 차례 중앙부처 관계자를 만나 사업의 조속한 추진을 강력히 요구하는 등 지역 주민의 간절한 목소리를 대변해 왔다.

 

고효열 도 균형발전국장은 아산 경찰병원이 2028년 개원할 수 있도록 예비타당성조사와 정부예산 확보 대응, 인허가 등 행정 절차 단축 및 도시개발사업 추진 등에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아산 경찰병원은 아산시 경찰종합타운 내 국유지 81118에 국비 4329억 원을 들여 24개 진료과, 550병상을 갖춘 상급종합병원으로 건립할 예정이며, 오는 2028년 개원을 목표로 추진 중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