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안장헌 의원 “겉치레 집중 말고 내면을 단단히 해야”

- 도정질문서 충남형 도시 리브투게더 착공식 과잉 의전 지적, 정책 내실화 당부 -
- 학생과 학교 구성원 건강 위한 학교 옥내 급수관 세척 및 학교자치조례안 제안 -

아산미래신문 | 기사입력 2024/06/21 [09:57]

안장헌 의원 “겉치레 집중 말고 내면을 단단히 해야”

- 도정질문서 충남형 도시 리브투게더 착공식 과잉 의전 지적, 정책 내실화 당부 -
- 학생과 학교 구성원 건강 위한 학교 옥내 급수관 세척 및 학교자치조례안 제안 -

아산미래신문 | 입력 : 2024/06/21 [09:57]

충남도의회 안장헌 의원(아산더불어민주당)20일 열린 제352회 정례회 제2차 본회의 도정질문에서 서민과 청년의 현실을 직시하고, 그들의 어려움을 보듬는 정책을 펼쳐달라고 주장했다.

 

안 의원은 현재 충남도는 청년 주거복지 일환으로 내포신도시에 3,930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충남형 도시 리브투게더사업을 진행 중이라며 그러나 지난 기공식 행사에서 시멘트 포장 후 다시 뜯어내는 등 과도한 사업비가 투입됐다고 언론과 지역사회에서 많은 질타가 있었다고 전했다.

 

이어 본 의원이 충남도로부터 기공식 행사는 민간사업자에서 행사장 준비 등 민간사업자 비용으로 행사비를 집행했다고 답변받았는데, 이게 사실이라면 왜 잘못된 보도를 바로잡지 않는지 의문이 든다겉치레에 집중하지 말고 내면을 단단히 다져달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고이율, 고물가, 고환율 등 3고 상황에서 이자 부담에 빚 갚는 서민들이 늘어나고 있는 상황이라며 서민과 청년들의 현실을 직시하고 어려움을 보듬는, 실속 있는 정책을 마련해달라고 강조했다.

 

안 의원은 또한 중금속, 미세플라스틱, 발암성 부산물 등으로 학생 건강에 걱정이 많아졌다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지난 2021년 환경부 고시가 시행됨에 따라 상수도 관세척의 의무화가 이뤄져 좋아지고 있지만, 옥내 급수관이 깨끗하지 못하면 결국 말짱 도루묵이 된다고 설명했다.

 

이에 학생을 비롯해 학교 구성완의 건강을 위해서라도 학교 옥내 급수관의 세척이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고 피력했다.

 

마지막으로 안 의원은 이번에 잘못된 용어가 사용된 조례로 인해 많은 논란이 발생했다이러한 조례가 아니라, 학교 구성원의 토론과 숙의로 중요 의사결정이 이뤄지는 교무회의 의결권 도입 등이 명시된 학교자치조례안을 제안한다고 덧붙였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